vvvvvvvvv

이성계-명성황후의 염원 깃든 ‘영험무쌍’ 龍의 기운 불끈



《1871년 고종의 왕비이자 ‘조선의 국모’ 명성황후는 절박한 상황에 몰려 있었다. 명목만 국왕이지 실권은 시아버지 흥선대원군에게 뺏긴 남편의 처지도 딱하려니와 그해 11월 왕위…
기사 더보기


심심할때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