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vvvvvvvv

미륵불의 현신이 꿈꾼 이상향… 억겁의 협곡에 묻은 미완의 혁명



《평지에서 아래로 푹 꺼진 화강암 벼랑 밑바닥으로는 청록빛 강물이 아득하게 흐르고 있다. 50대 남짓한 나이, 애꾸눈의 한 사내가 가마솥 물 끓는 소리를 내는 한탄강 여울을 하염…
기사 더보기


심심할때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