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vvvvvvvv

강화도 문화유산

강화도 문화유산 서울의 수호자
서울 북서쪽에 위치한 강화도는 한강 하구의 전략적 요충지입니다. 수세기 동안 이 섬은 고려와 조선 왕실의 안식처였으며 전쟁이 일어나면 철수했습니다.

강화도 문화유산

오피사이트 고려 왕궁은 1200년대에 지어졌으며 왕이 수십 년 동안 망명 생활을 하던 곳입니다.

현대에 강화도는 도시 거주자들에게는 목가적인 시골 휴양지였으며 지역 농부들에게는 목가적인 빵 바구니였습니다.

강화는 주말 여행자에게 역사적이고 아름다운 장소를 제공합니다.

섬의 거주는 고인돌(고인돌 구조)에 의해 입증된 바와 같이 수천 년 전에 시작되었습니다. 고고학자들은 이 고인돌의 목적에 대해

계속해서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매장을 표시하는 것입니까, 하늘 매장에 사용된 것입니까, 아니면 숭배를 위한 제단입니까? 마니산에는 한국의 전설적인 창시자 단군이

제사를 지내던 제단이 있었다고 합니다.more news

섬 곳곳에는 유서 깊고 그림 같은 불교 사원과 20세기 초 영국 성공회 건물이 있습니다. 그곳에 있는 많은 신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지어진 이 건물 중 2개는 100년이 넘었습니다.

마을 위 높은 언덕에 있는 대성당과 같은 강화 교회는 종교 건축물의 훌륭한 예이며 여전히 정기 예배에 사용됩니다.

종은 타워가 아니라 외부 정자에 있습니다. 이 한국식 종은 신자들에게 예배를 드린다.

강화도 문화유산

사찰 중 천등사는 꼭 가봐야 할 사찰입니다.
1392년~1910년 조선시대에는 강화도가 요새화되어 바다의 침략에 대한 첫 번째 방어선이 되었습니다. 한강은 당대 대부분의 선박이 다닐 수 있었기 때문에 그 수로를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했습니다. 섬의 수비대는 1860년대 후반 일본, 미국, 프랑스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프랑스의 강화 침공은 선교 사업을 위해 불법적으로 조선에 들어온 몇몇 프랑스 천주교 사제들을 처형한 데 대한 보복이었다.

당시 한국의 악명 높은 대원군은 왕국을 모든 외부 접촉으로부터 폐쇄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그의 정책 옹호는 맹렬했다.
1866년 프랑스인이 한강 하구로 항해할 때 배에는 25세의 장 앙리 주베르(Jean Henri Zuber)가 타고 있었습니다.

다작의 작가이자 예술가인 Zuber는 탐험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보관하고 이듬해 프랑스에서 출판된 일련의 삽화를 그렸습니다.

한국의 삶과 섬의 풍경에 대한 그의 묘사는 어떤 사진보다 디테일이 절묘한 판화로 바뀌었습니다. 그는 나중에 전문 예술가가되었습니다.

침략과 싸운 전투에 대한 그의 일상적인 설명은 설명적이고 상세합니다.

이전에 프랑스어나 영어로 출판되지 않았던 Zuber의 기록은 Br. Anthony of Taize(RAS Korea 명예회장), RAS Korea 2015년 Transactions

호(vol. 90, pp. 71-94)에 게재되었습니다. 저널은 raskb.com에서 자유롭게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중요한 정부 기록을 포함한 역사적 보물은 프랑스에 의해 옮겨졌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논쟁의 여지가 많은 외교 문제로 남아 있습니다.
프랑스 침공 5년 후, 미국인들은 전함을 가지고 나타났습니다.

불행한 의사 소통과 오해로 인해 미군은 요새화된 여러 전초 기지와 마침내 섬의 주요 요새를 공격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