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vvvvvvvv

가을이 내려앉은 호수… 부처님의 노란 미소가 번져가네



《한여름 뜨거운 햇볕 아래 청초하게 피어나던 연꽃도 시들었다. 한여름 소나기도, 새벽이슬도 또르르 굴려 떨어뜨리던 둥근 연잎. 언제까지 초록색일 듯했던 연잎의 가장자리가 노랗게 …
기사 더보기


심심할때 은꼴 ☜ 클릭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